▒특별한 디자인 다다인테리어▒
 
공지사항 협력업체모집
 
작성일 : 18-11-08 13:47
[M+이슈] 신세경·윤보미 숙소 불법촬영..몰카범 "호기심에 그랬다"
 글쓴이 : 바탕화면
조회 : 0  




국경없는 포차’가 비상이다. 방송을 위해 해외 촬영을 하던 배우 신세경, 에이핑크 윤보미의 숙소에 불법촬영장비가 발견됐다. 범인은 ‘국경없는 포차’의 제작진 A씨다.


지난 18일 올리브 ‘국경없는 포차’ 측은 “해외 촬영 막바지 시기인 지난 15일 출연자 신세경 씨, 윤보미 씨 숙소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촬영 장비가 발각되었다”고 밝혔다.


중략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몰카’(몰래 카메라의 준말)를 설치한 방송 외주 업체 소속 스태프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카메라를 설치한 이유로 “호기심에 그랬다”고 진술해 충격을 안겼다.


현재 경찰 측은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으며 오는 11월 첫 방송을 앞뒀던 ‘국경없는 포차’는 방송 여부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A씨의 호기심으로 인해 모든 게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앞으로 결과는 어떻게 날 것인지, 또 이 결과가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홈으로 회사소개 관리자 고객센터 온라인견적 포트폴리오